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2016년 01월 03일 오바마 특별 기고 덧글 0 | 조회 1,568 | 2017-01-03 08:48:33
관리자 (thfthfthd)  

WHEN WIRED ASKED me to guest-edit the November issue, I didn’t hesitate. I know it’s the height of election season, and I happen to have a day job that keeps me pretty busy. But given the chance to immerse myself in the possibility of interplanetary travel or join a deep-dive conversation on artificial intelligence, I’m going to say yes. I love this stuff. Always have. It’s why my favorite movie of last year was The Martian. Of course, I’m predisposed to love any movie where Americans defy the odds and inspire the world. But what really grabbed me about the film is that it shows how humansthrough our ingenuity, our commitment to fact and reason, and ultimately our faith in each othercan science the heck out of just about any problem.

I’m a guy who grew up watching Star Trekand I’d be lying if I said that show didn’t have at least some small influence on my worldview. What I loved about it was its optimism, the fundamental belief at its core that the people on this planet, for all our varied backgrounds and outward differ­ences, could come together to build a better tomorrow.

I still believe that. I believe we can work together to do big things that raise the fortunes of people here at home and all over the world. And even if we’ve got some work left to do on faster-than-light travel, I still believe science and technology is the warp drive that accelerates that kind of change for everybody.

Here’s another thing I believe: We are far better equipped to take on the challenges we face than ever before. I know that might sound at odds with what we see and hear these days in the cacophony of cable news and social media. But the next time you’re bombarded with over-the-top claims about how our country is doomed or the world is coming apart at the seams, brush off the cynics and fearmongers. Because the truth is, if you had to choose any time in the course of human history to be alive, you’d choose this one. Right here in America, right now.

Let’s start with the big picture. By almost every measure, this country is better, and the world is better, than it was 50 years ago, 30 years ago, or even eight years ago. Leave aside the sepia tones of the 1950s, a time when women, minorities, and ­people with disabilities were shut out of huge parts of American life. Just since 1983, when I finished college, things like crime rates, teen pregnancy rates, and poverty rates are all down. Life expectancy is up. The share of Americans with a college education is up too. Tens of mil­lions of Americans recently gained the security of health insurance. Blacks and Latinos have risen up the ranks to lead our businesses and communities. Women are a larger part of our workforce and are earning more money. Once-quiet factories are alive again, with assembly lines churning out the components of a clean-energy age.

And just as America has gotten better, so has the world. More countries know democracy. More kids are going to school. A smaller share of humans know chronic hunger or live in extreme poverty. In nearly two dozen countriesincluding our own­people now have the freedom to marry whomever they love. And last year the nations of the world joined together to forge the most comprehen­sive agreement to battle climate change in human history.

This kind of progress hasn’t happened on its own. It happened because people organized and voted for better prospects; because leaders enacted smart, forward-­looking policies; because people’s perspectives opened up, and with them, societies did too. But this progress also happened because we scienced the heck out of our challenges. Science is how we were able to combat acid rain and the AIDS epidemic. Technology is what allowed us to communicate across oceans and empathize with one another when a wall came down in Berlin or a TV personality came out. Without Norman Borlaug’s wheat, we could not feed the world’s hungry. Without Grace Hopper’s code, we might still be analyzing data with pencil and paper.


That’s one reason why I’m so optimistic about the future: the constant churn of scientific progress. Think about the changes we’ve seen just during my presidency. When I came into office, I broke new ground by pecking away at a Black­Berry. Today I read my briefings on an iPad and explore national parks through a virtual-­reality headset. Who knows what kind of changes are in store for our next president and the ones who follow?

That’s why I centered this issue on the idea of frontiersstories and ideas about what’s over the next horizon, about what lies on the other side of the barriers we haven’t broken through yet. I wanted to explore how we get past where we are today to build a world that’s even better for us allas individuals, as communities, as a country, and as a planet.

Because the truth is, while we’ve made great progress, there’s no shortage of challenges ahead: Climate change. Economic inequality. Cybersecurity. Terrorism and gun violence. Cancer, Alzheimer’s, and ­antibiotic-resistant superbugs. Just as in the past, to clear these hurdles we’re going to need everyonepolicy makers and commu­nity leaders, teachers and workers and grassroots activists, presidents and soon-to-be-former presidents. And to accelerate that change, we need science. We need researchers and academics and engineers; programmers, surgeons, and botanists. And most important, we need not only the folks at MIT or Stanford or the NIH but also the mom in West Virginia tinkering with a 3-D printer, the girl on the South Side of Chicago learning to code, the dreamer in San Antonio seeking investors for his new app, the dad in North Dakota learning new skills so he can help lead the green revolution.


That’s how we will overcome the challenges we face: by unleashing the power of all of us for all of us. Not just for those of us who are fortunate, but for everybody. That means creating not just a quicker way to deliver takeout downtown but also a system that distributes excess produce to communities where too many kids go to bed hungry. Not just inventing a service that fills your car with gas but also creating cars that don’t need fossil fuels at all. Not just making our social networks more fun for sharing memes but also harnessing their power to counter terrorist ideologies and online hate speech.

The point is, we need today’s big thinkers thinking big. Think like you did when you were watching Star Trek or Star Wars or Inspector Gadget. Think like the kids I meet every year at the White House Science Fair. We started this event in 2010 with a ­simple premise: We need to teach our kids that it’s not just the winner of the Super Bowl who deserves to be celebrated but the winner of the science fair. Since then, I’ve met young people who are tackling everything from destroying cancer cells to using algae to produce clean energy to distributing vaccines to remote areas of the worldall before most of them can even vote.

And as I meet with these young ­people, I can’t help but wonder what might be nextwhat might happen at a White House Science Fair in five years or 20 years or 50 years? I imagine a student who grows an artificial pancreas right in front of the presidentan idea that eventually eliminates waiting lists for lifesaving organs. I imagine the girls who discover a new fuel based on only sunlight, water, and carbon dioxide; the teenager who makes voting and civic activism as addictive as scrolling through your Twitter feed; the boy from Idaho who grows potatoes from a plot of soil brought back from our colony on Mars. And I imagine some future president strolling out on the South Lawn with a student who invented a new kind of telescope. As the president looks through the lens, the girl turns the telescope to a planet she just discovered, orbiting a faraway star at the very edge of our galaxy. Then she says she’s hard at work on another inventionone that will take us there someday.


These kinds of moments are closer than you think. My hope is that these kidsmaybe some of your kids or grandkidswill be even more curious and creative and confident than we are today. But that depends on us. We must continue to nurture our children’s curiosity. We must keep funding scientific, technological, and medical research. And above all, we must embrace that quintes­sentially American compulsion to race for new frontiers and push the bound­aries of what’s possible. If we do, I’m hopeful that tomorrow’s Americans will be able to look back at what we didthe diseases we conquered, the social problems we solved, the planet we protected for themand when they see all that, they’ll plainly see that theirs is the best time to be alive. And then they’ll take a page from our book and write the next great chapter in our American story, emboldened to keep going where no one has gone before.


This article appears in the November 2016 issue. Subscribe now.


GROOMING BY JACKIE WALKER


오바마 특별기고 지금 우리는 최고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번역글)


IT 잡지 와이어드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11월호의 객원 편집자가 되어보겠냐 묻더군요. 당연히, 한 치의 망설임도 없었습니다. 물론 저는 아직 현역이고, 특히 요즘은 대선 시즌인지라 해야 할 일은 많을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행성 간 우주여행이 가능할지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인공지능이 가져올 미래에 대해 깊은 토론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생각하니, 승락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저는 이런 것들을 사랑합니다. 사실 늘 그래왔습니다. 작년 제가 봤던 영화 중 마션이 최고였던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저라는 사람은 미국이 불가능에 도전하며 세계에 영감을 불어넣는 영화라면 무엇이든 사랑합니다만, ‘마션이 저를 특히 매료시켰던 것은 따로 있었습니다. 우리의 창의성을 기반으로, 사실을 탐구하고 합리적으로 사고하며, 우리 서로에 대한 굳건한 믿음을 통해 결국 그 어떤 문제도 과학적으로 풀어내고야 마는 그런 것이었죠.


// 세상에 대한 긍정적인 믿음이 있습니다.


저는 스타트렉을 보며 자랐습니다. (: 오바마는 가장 유명한 트레키 중 하나다) 스타트렉이 제 세계관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한다면, 그것은 거짓말일 것입니다. 스타트렉이 제게 준, 그리고 제가 가장 좋아하는 점은 긍정의 세계관입니다. 우리들 인류에 대한 믿음, 특히 배경이나 외형과 같은 우리의 다양성이야말로 함께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는 힘이라는 바로 그 부분입니다.


저는 믿음이 있습니다. 이 글을 읽는 우리들을 위해, 그리고 전 세계 모두의 행복을 위해 우리 모두가 힘을 하나로 모을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물론 아직 행성간 초광속 여행이 가능해지려면 해야 할 것들이 많기는 하지만) 과학과 기술이야말로 이런 변화를 촉진시키는 와프 드라이브라고 믿습니다.


저는 또 다른 믿음이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당면한 도전과제들을 해결해나가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도 준비가 잘 되어있다는 것입니다. 자극적인 케이블뉴스나 소셜미디어에서 우리가 볼 수 있는 어떤 불편한 보도들을 생각하면, 사실 뭔가 말이 앞뒤가 맞지 않나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다음부터 우리나라가 얼마나 망가졌는지, 세상이 얼마나 저주받았는지와 같은 그런 소식을 보게 된다면, 씁쓸함과 두려움은 걷어내버려도 됩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진실은 이렇습니다. 우리가 만약 역사 속의 어느 한 순간을 골라 살 수 있다고 한다면 여러분은 여기를 고를 것이라는 겁니다. 지금 여기 미국. 그리고 바로 지금.


// 세상은 진보하고 있습니다.


큰 그림에서부터 시작해봅시다. 그 어떤 지표로 측정을 해보더라도 마찬가지입니다. 50년 전, 30년 전, 혹은 8년 전과만 비교하더라도 우리 미국은 그리고 이 세계는 더 좋아졌습니다. 잠시 흑백사진 속의 1950년대를 떠올려볼까요. 여성과 소수자, 그리고 장애를 가진 분들은 미국 역사의 거의 대부분에서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제가 대학을 졸업하던 1983년 즈음에야 미국의 범죄율, 10대 임신 비율, 빈곤률이 하락하기 시작했습니다. 평균수명은 늘기 시작했습니다. 평균 대학진학률 역시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수 천만명의 미국인들은 최근에서야 건강보험의 혜택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흑인과 라틴계는 서서히 우리 직장과 사회에서 그 위치를 차지하기 시작했습니다. 리더의 자리에 오른 여성들이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여성들의 소득 역시 상승했습니다. 멈춰있던 공장들은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공정의 설비들은 청정에너지 시대에 걸맞는 옷으로 갈아입었고요.


미국이 진보했듯이, 세계도 그렇습니다. 이제 더 많은 국가가 민주주의를 알고 이야기합니다. 더 많은 아이들이 학교에서 교육을 받습니다. 만성 기아에 시달리는 최저 빈곤층은 줄어들고 있습니다. (우리 미국을 포함하여) 스무개에 가까운 국가에서, 사랑하는 사이라면 성별과 관계 없이 결혼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작년엔, 세계의 수 많은 국가들이 기후변화와 싸우기 위한 포괄적인 협약에 뜻을 함께 했습니다.


// 진보는 우리 모두가, 그리고 기술이 없으면 불가능했습니다.


이런 진보는 그냥 알아서 만들어진 것이 아닙니다. 진보는, 사람들이 서로 뜻을 모으고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투표했기 때문에 이루어졌습니다. 지도자들이 깊은 고민 끝에 영민하고 선진적인 정책을 도입했기 때문에 이루어졌습니다. 사람들의 눈이 넓어지고, 사회의 눈이 넓어지면서 이루어졌습니다.


또 한편, 이런 진보는 우리가 그 도전과제를 풀기 위해 과학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했기 때문에 이루어졌기도 합니다. 기술은 우리가 산성비와 에이즈와 싸울 수 있게 해줍니다. 기술은 바다 건너의 사람과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게 해줍니다. 베를린의 장벽이 무너졌을 때, TV 속의 사람들과 공감대를 나눌 수 있게 해줍니다.


생명공학자 노먼 블로그가 새로운 밀을 개량하지 않았다면, 우리는 세계의 굶주림과 싸울 수 없었을 것입니다. 코볼의 개발자 그레이스 호퍼가 개발한 코드가 없었다면, 우리는 아직도 모든 데이터를 종이와 연필로 분석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미래에 대해 제가 긍정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과학기술의 진보는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제 재임 기간에만 일어난 변화에 대해서 생각해볼까요. 제가 처음 백악관으로 출근하는 날, 저는 블랙베리 폰으로 타이핑을 하고 있었습니다. 요즘은 주요 보고를 아이패드로 받고, 국립공원의 모습을 VR 해드셋을 통해 볼 수 있습니다. 다음 대통령의 재임 기간에는, 그 다음 대통령의 재임 기간에는 또 어떤 변화들이 일어날 수 있을까요. 아무도 모를 것입니다.


이런 진보는 그냥 알아서 만들어진 것이 아닙니다. 진보는, 사람들이 서로 뜻을 모으고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투표했기 때문에 이루어졌습니다. 지도자들이 깊은 고민 끝에 영민하고 선진적인 정책을 도입했기 때문에 이루어졌습니다. 사람들의 눈이 넓어지고, 사회의 눈이 넓어지면서 이루어졌습니다.


또 한편, 이런 진보는 우리가 그 도전과제를 풀기 위해 과학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했기 때문에 이루어졌기도 합니다. 기술은 우리가 산성비와 에이즈와 싸울 수 있게 해줍니다. 기술은 바다 건너의 사람과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게 해줍니다. 베를린의 장벽이 무너졌을 때, TV 속의 사람들과 공감대를 나눌 수 있게 해줍니다.


생명공학자 노먼 블로그가 새로운 밀을 개량하지 않았다면, 우리는 세계의 굶주림과 싸울 수 없었을 것입니다. 코볼의 개발자 그레이스 호퍼가 개발한 코드가 없었다면, 우리는 아직도 모든 데이터를 종이와 연필로 분석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미래에 대해 제가 긍정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과학기술의 진보는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제 재임 기간에만 일어난 변화에 대해서 생각해볼까요. 제가 처음 백악관으로 출근하는 날, 저는 블랙베리 폰으로 타이핑을 하고 있었습니다. 요즘은 주요 보고를 아이패드로 받고, 국립공원의 모습을 VR 해드셋을 통해 볼 수 있습니다. 다음 대통령의 재임 기간에는, 그 다음 대통령의 재임 기간에는 또 어떤 변화들이 일어날 수 있을까요. 아무도 모를 것입니다.


그래서 제가 객원 편집을 맡은 와이어드 11월호의 주제를 개척자(frontiers)’로 잡은 것입니다. 지평선 너머, 아직 넘어본 적 없는 장벽 너머에 도전하는 이야기와 생각들. 이번 기회에 한 번 탐구해보고 싶습니다. 오늘날 우리가 있는 이 곳을 지나 우리 모두에게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그 과정을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개인으로서, 사회로서, 국가로서, 그리고 인류 전체로서.


// 앞으로 더 큰 진보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모두의 힘이 필요합니다.


진실을 마주봅시다. 그 동안 우리는 훌륭한 진보를 이루어왔습니다. 하지만 아직 우리가 도전해야 할 과제들은 켜켜이 쌓여있습니다. 기후 변화, 경제 양극화, 사이버보안, 테러와 총기 폭력, , 치매, 기형 기생충 등등. 예전과 마찬가지로, 이런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의 참여가 필요합니다. 정치인, 행정가, 교육자, 노동자, 시민활동가. 그리고 대통령과 그 다음 대통령까지 모두.


그리고 이 변화의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과학과 기술이 필요합니다. 연구자들과 학자들 그리고 프로그래머, 의사, 생명공학자와 같은 엔지니어들이 필요합니다. 더 중요한 것. MIT나 스탠포드 혹은 NIH와 같은 연구소에 있는 전문 연구원들만 필요한 것이 아닙니다.


웨스트버지니아에서 3D프린터로 이것저것 시도해보는 어머니, 시카고 남부 어딘가에서 코딩을 공부하는 소녀, 샌 안토니오에서 새로운 앱을 개발하여 투자자를 찾아다니는 괴짜 엔지니어, 노스 다코타의 농장에서 친환경 기술을 연구하는 아버지들 모두의 참여가 필요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우리 앞에 쌓인 과제들을 어떻게 풀어낼 것인지에 대한 방법입니다. 우리 모두의 힘을, 우리 모두를 위해 최고로 발산하는 것. 다시 말하지만 우리 중 운이 좋은 몇몇 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를 위해 발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도시에 사는 선택받은 소수를 위한 빠르고 효율적인 유통망을 만드는 것만이 아닙니다. 배고픔에 힘들어하는 아이들이 너무도 많은 지방으로 잉여 생산물을 분배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드는 것이기도 합니다. 자동차에 연료를 보다 쉽게 채울 수 있는 서비스를 발명하는 것만이 아닙니다. 아예 화석연료를 필요로 하지 않는 자동차를 만들어내는 것이기도 합니다. 재미있는 콘텐츠를 공유하고 즐기는데 우리의 소셜 네트워크를 발전시키는 것만이 아닙니다. 소셜 공유의 힘을 테러의 위협이나 온라인 혐오와 싸우는데 쓰는 것이기도 합니다.


멀리 보고, 크게 생각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스타트렉이나 스타워즈, 아니면 형사 가제트를 보던 그 때의 우리처럼 크게 상상해야 합니다. 매년 저는 백악관 과학축제를 열어 과학을 공부하는 아이들을 만나는데, 그들이 그렇게 생각합니다.


// 아이들은 우리 진보의 미래입니다.


사실 백악관 과학축제는 2010년 아주 단순한 목적에서 시작했습니다. 백악관에서 축하행사를 해주는 대상이, 미식축구의 우승팀과 같은 이들 뿐 아니라 어린이 과학축제의 우승자도 포함한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가르쳐주기 위해서였죠. 그런데 그 때 부터 저는 암세포를 치료하거나 해조류를 이용한 청정에너지의 개발이나 치료제를 세계로 유통하는 방법을 연구하는 다양한 아이들을 만나왔습니다. (물론 정치적인 쇼는 아닙니다. 그 친구들은 아직 투표권을 갖기엔 너무 어리니까요)


이런 아이들을 만나오며, 자연스럽게 그 다음이 궁금해졌습니다. 5년 뒤, 20년 뒤 혹은 50년 뒤 백악관 과학축제에서는 어떤 이야기들이 오고갈까.


상상해보았습니다. 언젠가 어떤 학생이 백악관에서 인공 췌장을 만들어내는 시연을 하는 장면을요. 그 아이디어는 장기기증을 기다리며 생명의 마지막 불꽃을 붙잡고 있는 안타까운 이들의 사연을 없애줄 수 있을 것입니다.


상상해보았습니다. 태양광이나 물 혹은 이산화탄소를 기반으로 새로운 청정 에너지를 개발한 소녀를요. 또 상상해보았습니다. 마치 트위터나 페이스북 피드에서 눈을 뗄 수 없듯이, 투표와 시민 참여 활동을 중독되리만치 재미있게 만드는 한 어린 친구를요. 그리고 아이다호의 한 시골 소년이, 화성 식민지로부터 가져온 흙 한줌에서 감자를 길러내는 장면을요.


또 이런 상상을 해보았습니다. 대통령이 새로운 망원경을 발명한 한 소녀와 호수가를 산책하는 장면을요. 대통령이 망원경에 눈을 대면, 소녀는 대통령의 눈을 돌려 그녀가 새로 발견한 우리 은하계 끝의 새로운 별을 보여줄 것입니다. 그리고 이야기하겠죠. 그녀의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해서. 그 새로 발견된 별로 가는 방법에 대한 프로젝트를.


원문: https://www.wired.com/2016/10/president-obama-guest-edits-wired-essay

Barack Obama: Now Is the Greatest Time to Be Alive

We are far better equipped to take on the challenges we face than at any time in human history.





 
오늘 : 166
합계 : 230794